오이 초밥, 감자·고구마 튀김

느즈막이 출발해 소백산 연화봉을 4시간 넘게 걸었더니 어느덧 저녁 시간... 집사람은 회사 가을 야유회 따라가고 혼자 저녁 먹게 생겼다. 이럴 때 일수록 잘해 먹어야 한다. 곰탕에 식은 밥 말아 먹는 궁상을 떨어선 안된다.


뭘 해 먹을까? 냉장고를 뒤져보니 텅 비었네 ㅠㅠ 그냥 간단하게 오이 초밥을 만들고 감자·고구마를 전분가루 입혀 튀겨 먹기로... 먼저 밥을 미지근하게 식혀야 한다. 뜨거운 밥은 김을 눅눅하게 해 질겨진다. 식초에 설탕, 소금을 녹여 단촛물을 만든다. 전자렌지에 살짝 돌리면 금방 녹일 수 있다. 식힌 밥에 단촛물을 부어 골고루 섞은 다음 10분 정도 두었다가 김에 밥을 펴 널고 오이를 얹은 후 고추냉이를 조금 바르고 김밥 말듯 말면 된다. 근데 깜빡 잊고 사진을 안 찍었넹~



감자와 고구마는 채 썰고 10분 정도 물에 담가 전분을 빼준다.



물기를 탈탈 털고 전분가루를 조금 입힌다.



물을 넣지 않고 물기에 전분 가루가 묻게 하는 게 포인트...



팬에 기름을 넉넉히 두르고 튀기듯 지진다.



가장자리가 약간 탄 듯 튀기는 게 포인트...



골고루 튀긴 후 기름을 쫙 빼준다.



대충 끓인 장국에 김가루와 파를 팍팍 투하~



이제 먹어 BoA요~



고추냉이가 없어 겨자를 발랐더니 더 먹음직스럽네~



올 초 담근 통마늘 장아찌와 곁들어 먹으니 락교(쪽파 뿌리 절인 것)와는 전혀 다른 맛~



튀김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한 입 베어 무니 그냥 파삭파삭~



소금간을 했기 때문에 그냥 먹어도 간이 충분하지만, 간장을 살짝 찍어 먹으니 더 환상~



평소 살찔까 봐 기름에 지지거나 튀긴 거 안 먹었는데 요즘 살이 너무 빠져 이젠 조금씩 먹기로 했다.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계란말이 김밥  (8) 2015.12.05
겁나 쉽고 빠른 뚝배기 김치 볶음밥  (8) 2015.11.27
오이 초밥, 감자·고구마 튀김  (8) 2015.11.14
집사람 생일  (16) 2015.11.02
파프리카 부침, 김말이 튀김, 닭가슴살 버터구이  (10) 2015.11.01
겁나 쉬운 오이 냉국  (10) 2015.08.2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형국 2015.11.15 15:54 신고

    오이초밥 맛있어 보입니다. ^^

  2. 태백이 2015.11.15 19:38 신고

    감자 고구마 튀김 핵심은 반죽에 물을 타지 않는군요. ^^
    한번해 봐야겠습니다. ^^

  3. 풍기댁 2015.11.15 19:56 신고

    오이초밥 맛있어 보여요 한번 해 먹어 봐야겠어요. ^^

  4. BlogIcon 유니 2015.11.15 20:37 신고

    요리 수준이 장난이 아니네요 ㅎ 전 라면도 물맞추기 힘든데 대단하셔요 ㅎ

write a comment


Total : 993,997 Today : 113 Yesterday :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