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무김치와 깍두기

며칠 동안 삼시 세끼를 라면으로 때웠더니, 살이 정확히 3근이나 빠졌다. 막걸리에서도 라면 맛이 났고 생맥에도 수프 냄새가 났다. 냉장고는 텅 비었고 뭔가 아삭아삭하고 매콤 짭쪼름한 게 생각나 후다닥 장을 봤다.



바보도 여름에는 안 담근다는 깍두기와 밥 도둑 열무김치를 담그기로...



무는 대충 썰어 굵은 소금을 팍팍 뿌려 절여둔다. 절이는 동안 두어 번 뒤집어준다.



열무도 깨끗이 씻어 적당한 길이로 자르고 소금에 한 시간 정도 절인다.



열무 한 단 양이 상당하지만, 절여지면 겁나 줄어든다.



찬물에 헹궈 탈탈 털고 채반에 받쳐 남은 물기를 쫙 빼준다.



홍고추, 양파, 생강, 마늘, 새우젓을 믹서기에 때려 넣고 대충 간다.



물 2컵에 밀가리를 서너 숟가락 풀어 풀을 쑨 다음 식히고 위 양념과 고춧가루, 까나리 액젓을 섞어 양념을 만든다. 조금 짭쪼름하게 간을 맞추는 게 좋다.



열무가 부드럽게 구부러지면 알맞게 절여진 것...



물기를 뺀 열무에 양파, 실파, 홍고추를 넣고 잘 섞어준다.



열무를 조금씩 깔고 양념 끼얹기를 반복한다.



살짝살짝 버무려야지 빨래 빨듯 빨아 대면 풋내가 나 이미 조진 거다.



상온에 서너 시간 뒀다가 김치냉장고로 직행....

잘 익거라 며칠 후에 보자...



일단 여름에 깍두기를 담근다는 것 자체가 어리석은 짓이다. 여름 무는 물이 많고 단맛이 적어 깍두기를 담가도 맛이 없기 때문이다. 비결은 절인 무의 물기를 서너 시간 이상 쫙 빼 주는 것... 가끔 채반을 툭툭 두드려 무에 남아 있는 물기를 말끔히 빼낸다.



실파, 고춧가루, 간 마늘, 간 생강, 설탕, 새우젓, 까나리 액젓을 넣고 버무린다. 무 자체가 단맛이 적으니 조금 달게 간을 하는 게 포인트...



처음엔 뻑뻑하지만, 계속 조물조물하면 금세 물기가 돌고 실파는 부드러워진다.



한 달은 먹을 수 있겠다.



일단 비주얼은 좋네~



고춧가루를 곱게 갈았더니 빛깔도 좋고...



생각난 김에 두 달 전 담근 마늘장아찌도 개봉...



급하게 오이냉국도 뚝딱 말았다. 이게 며칠 만에 먹는 밥인지...



보기도 좋은데...



심지어 열라 맛있다.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프리카 부침, 김말이 튀김, 닭가슴살 버터구이  (10) 2015.11.01
겁나 쉬운 오이 냉국  (10) 2015.08.21
열무김치와 깍두기  (8) 2015.08.07
통마늘 장아찌  (6) 2015.06.15
달래 전과 달래 비빔밥  (8) 2015.04.07
만두 대충...  (6) 2014.12.1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자연보호 2015.08.07 20:34 신고

    우와! 솜씨가 보통이 아니네요.. 요리 잘하는 남자 은근 매력 있는데...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5.08.14 08:32 신고

      ^^ 수선만 떨지 별로 잘하지는 못해요.

  2. 태백이 2015.08.08 11:21 신고

    깍두기, 열무김치, 마늘장아찌 모두 제가 좋아하는 것들이네요. ^^
    벌써 배가 고파집니다. ^^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5.08.14 08:32 신고

      촌스러운 반찬들이지요. ^^ 더위에 건강 조심하세요. ^^

  3. 귀농하자 2015.08.08 20:01 신고

    열무김치 맛있겠는데요. 마늘장아찌도 군침도는군요.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5.08.14 08:33 신고

      네~ 요즘 열무가 약간 매콤한 게 맛있네요. ^^

  4. 장금이 2015.08.11 18:25 신고

    소면 삶아서 잘 익은 열무김치에 얼음 동동 띄워 비벼 먹으면 더위는 저만치 물러서지요. ㅎㅎ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5.08.14 08:33 신고

      좀 익으면 그렇게 해 먹어야겠습니다.

write a comment


Total : 981,934 Today : 64 Yesterday : 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