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마늘 장아찌

같이 사는 여자가 통마늘 장아찌를 한다며 햇마늘 반 접을 던져 놓고는 운동을 가 버렸다. 여편네 하루 죙일 사람에 치이고 일에 치여 지쳤을 텐데... 입 짧은 나를 위해 뭘 하겠다고... 이 상황에서 못 본 척 하면 늙어 혼자 눈물 훔치며 곰탕에 밥 말아 먹는 불상사가 생긴다.



드디어 내가 팔자에 없는 통마늘을 다듬는구나...



일단 짭조름한 소금물에 한 일주일 담가 마늘의 아린 독기를 뺀다.



일주일 후 물, 식초, 간장, 설탕을 끓여... (비율은 이렇다. 물 1 : 식초 1 : 간장 0.5 : 설탕 0.5)



식초 냄새에 기절할 수 있으니 숨을 죽이고 -호흡 조절이 힘들면 요즘 없어 못 파는 3M 의료용 마스크를 써도 좋다- 사정없이 들이붓는다.



10일간 숙성한 후 다시 간장 물을 끓여. 차게 식힌 후 붓고 한 달간 숙성... 그래 정성을 다했으니 잘 익거라 한 달 후에 보자. 곰탕과는 만나지 말고...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겁나 쉬운 오이 냉국  (10) 2015.08.21
열무김치와 깍두기  (8) 2015.08.07
통마늘 장아찌  (6) 2015.06.15
달래 전과 달래 비빔밥  (8) 2015.04.07
만두 대충...  (6) 2014.12.18
총각김치와 물김치  (10) 2014.11.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소리 2015.06.16 09:00 신고

    요리를 잘 하시니 곰탕에 밥 말아 드시일은 없는 듯~~ 흐

  2. 태백이 2015.06.16 12:28 신고

    밥도둑입니다. 새콤달콤 생각만해도 입에 침이 고이는군요.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5.06.16 21:24 신고

      네~~~ 그렇게 밥도둑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

  3. 공학3001 2015.06.16 12:28 신고

    별걸 다하시는군. 익으면 서너알 주소.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5.06.16 21:25 신고

      아이고~ 실력이 미천해서... 조만간 전화하겠습니다.
      한 잔 해야죠?

write a comment


Total : 1,002,130 Today : 6 Yesterday : 1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