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실액과 매실장아찌

집사람이 매실을 얻어 왔네요. 기특하게 이런 건 잘 얻어 오는군요. 매년 어머니께서 만든 매실액을 가져다 먹었는데 올해는 직접 담가 어머님도 드리고 이웃과 나눠 먹어야겠습니다.



매실이란 게 동네 우물가에 주렁주렁 열린 앵두처럼 흔한 과실인 줄 알았는데, 인터넷을 뒤져보니 꽤 비싸게 팔리네요.



더러 적은 것도 섞여 있지만 대체로 굵기가 양호합니다.



매실액만 담기에는 양이 너무 많아 일부는 장아찌를 만들려고 씻어 말립니다.



피 떨고 나면 대충 6.5kg쯤 되겠네요.



흐르는 물에 깨끗이 씻습니다.



매실액을 어떻게 담그는지 몰라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먼저 꼭지를 따라고 합니다. 꼭지가 남아 있으면 탁해지고 떫은 맛이 난다네요.



요렇게 꼭지가 긴 건 손톱으로 툭 치면 떨어져 나가는데



요런 놈은 답이 없네요.



다시 검색해보니 이쑤시개로 파내랍니다.



금방 끝날 줄 알았는데 이거 장난이 아니군요. 목도 아프고 허리도 결리고... 이걸 왜 시작했나 싶네요.



가끔 집사람이 멸치 손질하고 몸살 날 것 같다고 했을 때 그까짓 거 뭐 힘드냐고 핀잔을 주곤 했는데 직접 해보니 쪼그리고 앉아 하는 일은 다 중노동입니다.



잘 익은 매실은 살구처럼 향긋하고 상큼한 냄새가 나는군요. 어릴 적 아랫마을 과수원에 탐스럽게 열린 살구를 과수원 울타리에 장대를 숨겨 놓고 학교 오갈 때마다 표시 안 나게 몇 개씩 지능적으로 서리하던 때가 생각나네요.



헐~~~ 이게 보기와는 달리 그냥 먹을 수 있는 게 아니군요. 사실 매실이란 놈을 오늘 처음 봅니다.



두 시간 쪼그리고 앉아 겨우 다 뺏네요. 목 빠지는 줄 알았습니다.



10kg 손질하고 나니 상하고 벌레 먹은 게 7개뿐입니다. 농약을 치지 않고서는 이렇게 수확이 좋을 수 없죠.



체에 밭쳐 반나절 동안 물기를 빼줍니다.



매실이 10kg이니 설탕도 10kg을 준비합니다. 매실과 설탕 비율이 1:1입니다.



매실과 설탕을 번갈아 담으면 됩니다.



장아찌는 매실이 너무 익어 포기했는데,



집사람이 밤늦게까지 씨를 발라내고 담았네요.



하루가 지나면 설탕이 녹아 시럽처럼 됩니다.



장아찌는 두 달이 지나면 먹을 수 있지만, 매실액은 석 달이 지난 후 매실을 걸러내고 일 년 이상 숙성시켜야 합니다. 이 나이에 날짜를 기억한다는 건 도저히 무리, 스마트폰에 날짜를 지정해서 이벤트를 만들어 주면 알려줍니다.



몇 달 전 직접 담근 막걸리로 식초를 만들었습니다. 양조 식초와는 맛도 향도 비교 불가입니다. 매실액과 장아찌도 담가놨겠다. 이제 된장, 간장만 담그면 발효식품 그랜드슬램 달성입니다.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송이버섯 요리  (8) 2013.09.29
장마철 날구지  (4) 2013.07.02
매실액과 매실장아찌  (4) 2013.06.14
김밥 대충...  (4) 2013.05.18
봄, 흔한 막걸리 안주  (4) 2013.05.05
결혼기념일 조촐한 저녁  (6) 2013.03.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백이 2013.06.18 09:32 신고

    만만한 작업이 아니군요. 직접 만들어 먹는 식재료가 최고죠.. ^^; 부럽습니다.

  2. 김미경 2013.06.18 10:33 신고

    오--- 이번주말 담가봐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3.06.18 23:28 신고

      제가 더 감사하죠. 자주 방문 해 주세요.

write a comment


Total : 1,024,752 Today : 168 Yesterday : 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