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걸리 거르기

술 익는 소리는 처마에 떨어지는 빗소리같이 청아하고 술 익는 냄새는 가마솥에 눌어붙은 누룽지처럼 구수하다.


술 단지에 귀 기울이면 첫날은 장대비가 지나간 개울처럼 성난 소리를 내다가 둘째 날엔 잔잔한 시냇물 흐르는 소리가 난다. 술이 익을 무렵에는 옹달샘에 어쩌다 떨어지는 한두 방울 물소리처럼 맑고 고요하다.


발효가 될 때 온도가 높으면 시어 버린다. 낮에는 시원한 곳에 보관하고, 때에 따라서는 대야에 항아리를 담가 적정 온도를 유지한다.


아침 저녁으로 손을 깨끗이 씻고, 잘 말린 다음 골고루 저어준다.


밤에는 집안이 더워 시원한 베란다로 옮겼다. 술 익히는 동안 외부 온도는 20~25도 사이, 항아리 온도는 25~30도를 유지해야 한다. 그 이하가 되면 발효가 더디고 그 이상이면 시어진다.


덧술을 치고 싶어도 집안이 너무 더워 술이 상할 것 같아 3일째 되는 날, 술 담은 지 정확히 72시간 후 술을 걸렸다. 술 거르는 데 필요한 모든 도구는 팔팔 끓여서 소독한다.


먼저 술 지게미를 걸러내고


다시 고운 보자기에 넣고 걸른다.


술 지개미는 생수를 부어 알뜰이 헹궈낸다.


원액 1.5리터를 남겨두고 나머지는 술과 물의 비율을 1:1.5 정도로 희석했다.


오른쪽이 수제 막걸리 왼쪽은 법전 청량주다. 누룩을 사용한 수제 막걸리 색이 더 짙다.


막걸리를 다 거르고 나니 새벽 2시 밤이 깊었지만, 부침 반죽에 고추장을 조금 넣어 풋고추 전을 지졌다.


원액은 한 사발만 먹어도 취할 정도로 독하다. 파는 막걸리에 비하면 단맛도 톡 쏘는 맛도 없지만, 누룩 내가 은근하고 마시고 난 후 입안에 가루 뿌려 놓은 것 처럼 텁텁한 게 부침개랑 잘 어울린다.


희석한 막걸리도 두 잔 마시니 벌써 취기가 올라온다. 하루 더 숙성 시키고 모레 친한 사람 불러다 닭 한 마리 삶아 마셔야겠다. 나머지는 이웃에 돌리고...


'Cooking'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어구이  (2) 2012.08.01
짜장면  (3) 2012.07.22
막걸리 거르기  (2) 2012.07.22
막걸리 밑술 만들기  (9) 2012.07.18
보쌈  (1) 2012.07.17
낙지볶음  (0) 2012.05.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백산 2012.07.25 22:11 신고

    수제 막걸리는 어떤 맛일까 무척 궁금하네요. 어릴적 할머니께서 가끔 술을 빗곤 하셨는데 하도 오래전이라 이젠 기억도 가물가물합니다.

    • Favicon of http://www.autoboy.pe.kr BlogIcon 변기환 2012.07.26 00:12 신고

      시중에 파는 막걸리와 비교하면 더 쓰고 덥 텁텁합니다. 너무 써서 매실청을 조금 섞어 먹고 있습니다.

      처음엔 맹물 같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3일 정도 냉장고에 두니 점점 독해 지네요.

      물과 섞었는데도 도수가 소주와 비슷한 것 같습니다. 두어 잔만 마셔도 취기가 오릅니다.

write a comment


Total : 1,006,676 Today : 53 Yesterday : 77